와 독일에서 직구한 제품이 있는데, 독일 송장이 엄청 빠르게 진행되기에 “1주일 안에 받겠는데? 정말 지구촌이네” 했더니만, 저 상태로 1주일이 넘게 지나버렸다. 독일은 바다도 없는데, 배로 운송하는 건지… 중간에 제품이 유실된 건지 알 수가 없다.

그런데 인터넷에서 아래 같은 내용을 찾았다. 1
IPZ-Ffrm이 옥천 버뮤다만큼 유명한 곳이구나. 예전에 살 땐 모르고 지나갔었는데 ㅠ.ㅠ

한국에 옥천 버뮤다가 있다면.. 독일에는 택배 숙성 장소 IPZ-Ffm 이 있는듯..

 

추가.

10일 뒤에 관세청에 등록되었다고 연락이 왔다. 난 내 물건들이 국제미아 된 줄 알고 걱정을… 기다리면 관세납부 하라고 연락올 듯.

 

배경

현재 개발하고 있는 것은 ‘서비스의 정산’에 대한 서비스이다. 그런데 정산이라는 것이 결제가 있다면 항상 들어가야 하는 미들웨어와 같은 성격을 지니고 있다.그러다보니 서비스의 설정 정보들이 각 프로젝트에 혼재해있어서 정리를 해보려고 한다.

 

현재 상황

전체적으로 정산에 대한 공통 부분을 사용하기 위해 settlement-common이라는 모듈을 사용하고 있다. 각 서비스에서는 settlement-common에 대한 의존성을 연결하여 사용한다. 그런데 정산에서 사용하는 property 정보들이 모두 하위 서비스에서 정의하여 사용하고 있다. 예를 들면 erp.url은 하위 서비스의 application.yml에 정의되어 있다.

 

하고 싶은 것

보통의 경우에는 common 공통의 설정을 로딩해서 사용하고, 일부의 케이스에 대해서만 하위 서비스에서 설정을 overriding하고 싶었다. application.yml에 다른 설정과 함께 섞여 있는 것도 제거하고 싶었다.

 

@ConfigurationProperties 사용

아래처럼 Property정보를 Bean으로 등록해서 사용하는 것이 @Value를 사용하는 것보다 나을 거란 생각을 했다.
@Component가 없어도 Bean으로 사용할 수 있는데 굳이 쓴 이유는, IDE에서 Bean Mapping이 안된다는 waring이 발생하는 게 싫어서이다. 그리고 @ConfigurationProperties는 setter를 이용해서 값을 주입하는 것도 약간은(?) 신기한 부분이다. 최근 스프링의 추세가 reflection을 통한 강제 주입이라서.

 

파일분리 (application.yml -> settlement.yml)

애사당초 얘기했던 것처럼, 하위 프로젝트의 application.yml에서 모든 것을 정의해서 사용하면, 어떤 property를 어떤 모듈에서 사용하는지 파악하기 힘들고, 이후에 리팩토링할 때에도 장애물이 된다. 그래서 @ConfigurationPropertieslocations attribute를 활용하여 파일을 분리하였다.

 

locations attribute deprecated

그런데 locations attribute가 deprecate되었다. 심지어 최신 버전의 springboot에서는 아예 제거되었다. 1 그래서 별로 권장하지 않는다고는 하지만, @PropertySource를 활용하기로 했다.

 

spring.active.profile 기능 활용

아래처럼 springEL을 활용해서 각 profile별로 필요한 설정을 import할 수 있다. 다만 같은 값의 overriding의 경우 선언한 순서에 영향을 받는다. 2 특히 아래와 같은 경우에는 @PropertySource에 선언된 Array 중에 나중에 선언된 것이 override된다.

 

문제 발생, yml 파싱 불가

위처럼 로직을 짜고 테스트를 돌려보면, NPE가 발생한다.
이유인즉슨, Bean이 제대로 setting이 되지 않았기 때문인데, 디버거를 통해 확인했더니 yml 파일을 인식하지 못한다. 3 그래서 yml 파일을 사용할 수 있도록 Factory 클래스를 추가 구현하였다.

 

yml 파싱은 잘되는데, profile은 어떻게…

application.yml처럼 Array 형식으로 정의하고 profile별로 property를 꺼내 쓰고 싶은데, 위의 YamlPropertySourceFactory를 보면, profile을 null로 넘겼다. 해당 profile을 넣어주면 제대로 파싱될 것 같은데, Factory 파일이 bean도 아니라서 Environment를 사용할 수 없고 어떻게 해야할지는 좀더 생각해봐야 할 것 같다.

 

하위 서비스에서 설정 완료

하위 서비스에서는 아래처럼 추가 설정을 overriding해서 사용할 수 있다.

 

또 다른 문제, 파일이 없을 경우

그런데 settlement-common은 하위 프로젝트들의 모든 spring.profiles를 알 수 없다. 그래서 정의되지 않은 profile이 들어올 경우, 리소스를 읽을 수 없다면서 settlement-${spring.profiles.active}.yml 구문에서 오류가 발생한다. 그래서 아래처럼 @PropertySource를 분리하고, ignoreResourceNotFound 속성을 추가해서 처리하였다.

그런데 계속 오류가 발생한다. 디버거를 통해서 확인하였더니, YamlPropertySourceFactory내에서 YamlPropertySourceLoader를 사용하고 있는데, 여기에서 리소스가 없는 경우에 대해 기존의 경우와 다르게 return을 하고 있다. 결국 NPE가 발생한다. (기본 factory를 사용하는 경우에는 문제없음)

 

결론

yml 포맷이 훨씬 구조화된 형식이라 properties 파일보다 권장되기도 하는데, 사용하려니 현실적인 벽에 많이 부딪혀서 properties 파일을 우선 사용하는 것으로 선회하였다. 끝까지 고쳐보지 못하고, 실패를 결론으로 기록하려니 좀 아쉽긴 한데, 시간도 시간인지라… 나중에는 다시 볼 일이 생기지 않을까 싶은 생각으로 일단 여기까지 기록해둔다.

 

추가1

resource 파일은 classpath로 복사될 때, 같은 이름이면 우선순위에 따라 overwrite된다. 즉, application.properties 또는 application.yml 파일이 settlement-common에 있는데, 하위 모듈에서 동일한 파일이 있는 경우에는 내용에 상관없이 하위 모듈의 것을 사용하게 된다. 심지어 해당 property가 없는 경우라 할지라도 common의 것을 사용할 수 없다. override가 아니라 파일이 overwrite되는 것에 유의!

추가2

파일이 다르고 키가 같은 property의 경우에는 해당 값을 우선순위에 따라 override한다.

 

배달앱에서 동의없이 멋대로 신용카드 결제? … ‘있을 수 없는일’이라는 기사를 보고 결제 시스템 개발자로서 짧게 적어본다.
(참고로 해당 업체와는 아무 관련없음)

부산시 기장군에 사는 최 모(남)씨는 지난 25일 오후 6시경 ‘요기요’ 앱으로 치킨을 주문하려고 앱을 실행했다.
치킨 전문점을 선택해 메뉴를 살피던 중 오류가 발생해 ‘주문이 취소되었습니다’란 문구가 뜨고 앱이 종료됐다.

배달앱을 이용하던 소비자가 ‘결제’ 버튼을 누르지 않았는데도 등록된 신용카드로 결제됐다며 문제 제기했다. 업체 측은 시스템상 일어날 수 없는 오류라고 반박했다.

관계자는 “‘1초 결제’가 신용카드를 등록해놓으면 사인이나 비밀번호 없이 바로 결제되는 구조라 주문을 진행하는 과정서 고객이 오해한 부분이 생겼을 수도 있지 않을까 싶다”며…(후략)

서비스를 개발하면서 수없이 많이 고객문의에 대해 응답을 해봤던 경험으로 보면, 대부분 고객은 정직하다. 그리고 서비스 담당자는 그런 관점에서 오류를 디버깅해 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혹은 고객이 어뷰징을 한다고 생각한다면, 해당 근거를 착실히 찾아볼 필요가 있다. 그래서 개발자는 로그나 DB데이터를 착실하게 쌓아야 할 의무가 있다. 보통 고객이 어뷰징을 하게 되는 이유는 대부분 프로모션때문이다. 할인이나 쿠폰, 이벤트 참여 등의 어떤 이익을 가지고 어뷰징을 진행한다. 혹은 본인의 실수를 덮기 위해서인 경우도 있고, 정말 고객이 인지하지 못한 채 잘못된 경우도 있긴 하다.

나도 위와 비슷한 경험을 한 적이 있다. 아마존 앱에서 물건을 구입 했을 때 였다. 아마존에서 KRW(원화)로 구입하면 이중환전이 된다는 사실을 알고 있기 때문에 USD(달러)인 것을 확인하고 결제를 진행하였다. 그런데 어느 날 발송된 인보이스를 확인했더니, 아마존 자체 환율(보통 환율보다 100원정도 비쌈)으로 이중환전이 된 것을 확인했다. 마치 ‘결제 버튼을 누르지도 않았는데도 결제가 됐다’며 의문을 제기한 위 기사처럼 ‘proceed with USD’를 확인하고 버튼을 눌렀는데, KRW로 결제가 되어버린 것이다. 나름 개발자로서 몇 가지 테스트를 진행해봤다. 아마존 앱에는 유저의 결제를 빠르게 진행하기 위해서 상단, 중단, 하단에 결제 버튼이 있는데, 그 중에 하나가 오작동하는 모양이다. 라벨은 ‘proceed with USD’로 되어 있는데, 내부 동작이 Locale을 따라 가는 것인지 KRW로 결제되어 버렸다. 명백한 버그라고 생각하고 고객센터에 연락했지만, ‘그럴리 없다'(마치 위 기사처럼)는 답변이었다. 게다가 그 친구들은 Locale이 미국으로 되어 있을테니, 나와 같은 경우가 재현될리도 없다. 아마 테스트도 부족했을 것 같고… 나는 이미 재현되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고객센터에서 처리하지 말고, 개발부서로 포워딩을 요청했는데, 사실상 거절당했다. 언어의 장벽일지도 모르겠다.

사실 요기요 케이스가 버그인지, 고객실수인지, 고의적인 어뷰징인지는 알 수 없다. 하지만 행동의 유인이 명확하지 않은 경우에는 항상 ‘무죄추정의 원칙‘을 적용하여 생각해봐야 한다. 아무리 서비스를 잘 만들어도 버그는 존재하기 마련이다.

 

별 건 아닌데, 기존에는 몰랐던 intellij 단축키 중에 편리할 것 같은 걸 찾아서 기록해둔다.

평상시에는 cmd+]cmd+[를 사용해서 코드를 탐색했었는데, 수정된 것만 탐색해주는 기능이 있었다.

 

cmd+shift+back은 가장 최근에 수정하게 된 지점으로 커서를 옮겨준다.

거기에 cmd+option+shift+화살표를 누르면, 수정된 내용까지 diff 해준다. 1

 

 

 

최근 업무에서 /api/entities이란 URL이 존재하는데, 아무리 Source를 뒤져봐도 해당 URL을 찾을 수 없었다.

몇 번 삽질을 하다가 결국 spring-data-rest를 사용했음을 알게 되었고, 해당 Library를 초기 분석한 내용을 기록해둔다.
공식문서1에 따르면 dependency는 아래처럼 설정해주면 된다.

그리고 기본 BaseUrl은 아래처럼 설정할 수 있다. (구성에 따라 아래 3가지 방법중 어느 것을 선택해도 동작한다)

위 설정으로 인해 앞으로 자동으로 생성되는 모든 Rest URL은 /api하위에 생성된다.

EVO_INFLECTOR_ISPRESENT라는 것은 org.atteo.evo.inflector.English가 classpath에 존재하는지 체크하는 것이고,
일반적인 경우라면 spring dependency로 가져왔을테니까 일반적으로는 true값이 된다.

EvoInflectorTypeBasedCollectionResourceMapping.java는 TypeBasedCollectionResourceMapping.java를 래핑한다.
class type이라는 것은 rest api를 생성할 entity의 class name인데, uncapitalize()를 통과하면서 첫자가 소문자로 변경된다.
그리고 EvoInflectorTypeBasedCollectionResourceMapping.java를 실행해서 영어 기준의 복수형으로 변환하여 준다.

EvoInflectorTypeBasedCollectionResourceMapping.java의 English.java는 영어의 복수형을 제공하는 Library이다.
불규칙명사(Entity class name은 일반적으로 명사)인 경우도 모두 처리해주고 있다.
(단, person -> people은 처리되지 않고, persons라고 나온다)
자세한 건 evo-inflector2를 참고하면 좋을 것 같다.

생성되는 URL은 대략 아래와 같다.
아래 URL은 spring-data-rest-webmvc에서 제공하는 규칙을 따르는데, RepositoryEntityController.java를 참고하면 된다.

 

주로 오류에 대한 모니터링 메시지 등은 logical flow에 크게 영향을 주지 않기 때문에 @Async를 사용하여 분리하는 경우가 많다.

그런데 이런 경우 Future type의 return을 가지면 어떻게 테스트 코드를 만들어야 할 지 곤란한 경우가 있어서 기록해둔다. 1

이럴 때 사용하는 것이 Guava Futures.java이다. (역시 믿고 쓰는 구글)

ImmediateFuture는 ListenableFuture > Future 에 대한 구현체이다.

배치 작업을 하다보니까 테스트 케이스를 돌렸을 때, 로그가 넘쳐흘러서 보이지 않는 케이스가 발생했다.
예전에 이런 걸로 한 번씩 설정하곤 했었는데, 할 때마다 기억이 나지 않아 구글에 의존하게 된다.

어느 블로그1에서 아래와 같은 해답을 찾았다.

텍스트 편집기를 열고 idea.cycle.buffer.size 속성을 바꿔준다

그런데 너무 오래된 포스팅이었나 보다.
언제 업데이트 되었는지는 모르겠으나, 해당 설정이 이미 intellij 내부에 있다.

 

 

 

 

기본값은 체크해제이고, 해당 값을 체크한 뒤 기본값인 1024KB 를 수정해주면 된다.

 

이번에 맡은 업무에서 Spring Batch를 중점적으로 사용하고 있는데, 기존 로직을 리팩토링하면서 겪게 된 이슈를 기록해본다.

먼저 기존 로직은 아래와 같다. (코드 스니핏이고, 일부 업무와 관계된 네이밍은 모두 dummy로 치환하였다)
결국 배치로직에서 bulk로 읽어온 것을 하나씩 read/process/write 구조로 처리하고,
해당 내용이 없어지면 다음 page를 bulk로 읽어온다.
이 포스팅에 다루는 문제의 핵심은 bulk로 받아온 List의 첫 element를 마치 Queue처럼 순차적으로 빼서 쓰는 부분이다.

그런데 조금 불필요한 부분(redundancy)이 보이는 것 같다.
entitiesAtDb.getContent()한 내용이 List<SomeEntity>인데 왜 굳이 new ArrayList()로 래핑을 한 것일까.

그래서 해당 부분을 제거하기로 결정했다.

이제 코드가 불편한 느낌이 없이 깔끔해졌다.
어? 그런데 테스트코드에서 런타임에 오류가 발생한다.

new ArrayList()로 래핑해놓은 이유가 있었다.
아마도 내부 List가 immutable하게 구성되어 있나보다. 말이 나온 김에 좀더 찾아보기로 했다.

일반적으로 JPA에서는 List 엄밀히 따지면, mutableList를 반환한다.
그래서 element를 추가, 삭제할 수 있다.
어찌보면 JPA 철학상 당연히 그래야 하는지도 모른다.

다만, Paging을 사용하는 경우에는 readonly처럼 생각한 모양이다.
그래서 element를 추가, 삭제할 수 없도록 immutableList를 반환하고 있다.

intellij를 사용하고 있는데, TODO와 FIXME를 이용해서 작업 진행에 대해서 잘 체크해보려고 시도해 보았다. 그런데 그동안 전혀 생각하지도 않았던 문제에 봉착했다. 사용하는 파일중에 json이 있었던 것이다. intellij에서 TODO나 FIXME (혹은 또다른 커스텀 코멘트)는 주석라인에서만 동작한다. 그런데 json 파일에 //  (코멘트)를 추가했더니 아래와 같은 warning이 떴다.

json 공식 규격에서 line comment는 제공되지 않는다는 이야기였다. (다만 조금 느슨하게 사용할 수는 있도록 되어 있다)

내가 그동안 관심이 없었던 것이지, 원체 json 진영에서도 왈가왈부했던 주제라서 구글링으로도 쉽게 찾아낼 수 있었다.

그 중에서 가장 official하게 볼 수 있는 것은 Douglas Crockford의 코멘트1이다.

I removed comments from JSON because I saw people were using them to hold parsing directives, a practice which would have destroyed interoperability. I know that the lack of comments makes some people sad, but it shouldn’t.

그런데 곰곰히 생각해보면, json도 data의 형식을 나타내는 포맷이라서…

마치 SQL DB record에 comment가 존재하지 않는 것과 동일한 선상으로 생각하면 어찌보면 당연한 얘기이다.

다만 json에 comment를 사용하고 싶다면 약간의 변칙(?)을 이용할 수 있다. 2

 

통계에서 사용하는 쿼리를 만들다보니, (약간은) 부득이 하게 JPA Query Method를 사용하지 않고 @Query annotation을 이용해서 아래처럼 구현하였다.

호출하는 쪽의 로직은 아래와 같다.

자세한 로직은 회사 업무상 대외비이기 때문에 약간 이상한 네이밍인 점은 신경쓰지 않기로 하자.

어쨌거나 위의 로직을 돌리면 오류가 발생한다.

for (int count : counts) 에서 ClassCastException이 발생한다.

심지어   List<Integer> counts 는 정상적으로 받아왔는데, for문에서 오류가 나는 것이 좀 당황스러웠다.

그래서 JPA 스펙을 찾아보니 아래처럼 기술되어 있다.

JSR338 (Java Persistence API v2.1)에 따르면 Count() 를 이용한 쿼리의 return value는 Long으로 정의되어 있다. 그리고 Count에 대한 결과가 존재하지 않을 경우에는 0을 반환하도록 되어 있다. ( sum() 의 경우는 null이 return된다)

결국 이 모든 것은 지정된 type(여기서는 Integer)으로 return 해주는 mybatis에 익숙했던 것이 오류였다.

다만, 위에 적은 것처럼  List<Integer> counts 로 return 값을 assign 할 때 오류가 나는 것이 아니라, 해당 값을 사용하려 할 때 오류가 나는 점은 여전히 설계에 문제가 있지 않나 생각해본다.

추가로 위 counts를 getClass() 해보면  class java.lang.Long 으로 표시된다. 분명 generic은 Integer인데도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