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d 명령어 customizing

맥에서 터미널 쓰다 보면,  항상하게 되는 동작이…

어느 디렉토리에 접근하고 나면, 다음 디렉토리나 실행할 파일의 이름을 확인하기 위해서 ls -al을 치는 경우가 많다.

간혹 줄여서 ll로 만들어놓고 치더라도 치는 동작이 항상 들어간다.

그래서 아예 .bash_profile에 아래처럼 넣어버렸다.

(위 구문을 넣고나서 source ~/.bash_profile을 해야하는 건 잊지 말고…)

이제는 cd를 치게 되면, 해당 디렉토리로 들어가서 자동으로 ls -al이 실행된다.

참고로 ls 명령어 조차 아래처럼 alias를 걸어버렸다.

항상 최근 파일이 쉘 커서 근처에 표시되어 보기에 편하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